"참 쉽쥬?" 백종원이 교촌치킨 주목해야 하는 이유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5-27 14:40
조회
52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0004415378_001_20200527115301154.jpg?type=w430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백종원씨도 교촌치킨을 지켜볼 수밖에 없을 겁니다."

요식업 전문가로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는 백종원씨는 축산물 무역 및 도소매, 음식업 프랜차이즈 등 사업을 하는 더본코리아의 대표다. 더본코리아는 이르면 올해 IPO(기업공개)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국내에서 프랜차이즈 회사가 직접 상장에 성공한 사례는 아직 없다. 이 때문에 더본코리아보다 먼저 IPO 작업에 돌입한 교촌에프앤비의 성공 여부가 더본코리아의 행보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백 대표가 교촌치킨을 지켜봐야 하는 이유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더본코리아는 지난해 실적 성장과 함께 2019년 감사보고서상 총액 매출 방식을 조정하는 등 회계 정리 작업에 나섰다. 업계에선 더본코리아가 본격적으로 상장 준비에 돌입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더본코리아는 2018년 NH투자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IPO를 준비해왔다.

더본코리아는 백 대표의 개인적인 인지도와 호감도, 친숙한 이미지를 앞세울 수 있을 뿐 아니라 1000억원 이상의 매출, 1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올리는 프랜차이즈 회사다. IPO 시장에서 관심을 갖는 이유다.

하지만 프랜차이즈 업종 특성을 고려하면 IPO 성공 여부를 장담할 수 없다는 평가도 있다. 프랜차이즈 사업은 본사와 가맹점 간 이익 충돌 문제 및 계약 관계, 현금흐름에서 비롯되는 내부통제, 규제 등 사업 구조를 고려하면 공모를 통해 주식시장에 상장하기 적합한 업종은 아니라는 지적도 일각에서 나온다.




교촌치킨 매장 전경 / 사진제공=교촌치킨

상장 심사를 담당하는 한국거래소에서도 프랜차이즈 업종에 대해 부담을 느낄 수 있다. 주식 투자자 보호뿐 아니라 가맹점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프랜차이즈 회사가 상장하고 주식시장에서 거래될 경우 본사와 가맹점, 주주 간 이해관계가 어긋날 수 있다는 우려도 감안해야 한다. 본사와 가맹점 간 불공정 계약 문제나 프랜차이즈 사업 특성상 비교적 활발한 현금흐름에서 비롯되는 내부통제 이슈도 살펴봐야 한다.

이 가운데 지난 4월 교촌치킨으로 유명한 치킨 프랜차이즈 선두 회사 교촌에프앤비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며 프랜차이즈 첫 직접 상장에 도전했다. 교촌에프앤비는 지난해 매출액 3800억원, 영업이익 393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2%, 93.9% 증가한 수치다. 실적만 보면 IPO에 무리가 없다.

앞으로 교촌에프앤비의 상장 심사 승인 여부와 이후 공모 시장에서 어떤 평가를 받느냐에 따라 프랜차이즈 회사의 IPO 전략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국내 프랜차이즈 중 사모펀드가 보유한 회사가 다수 있는 만큼 교촌에프앤비가 IPO에 성공할 경우 프랜차이즈를 보유한 사모펀드의 엑시트 활로를 뚫는 역할도 기대할 수 있다. IPO를 공언한 더본코리아도 마찬가지다.

반면 교촌에프앤비의 치킨 프랜차이즈 시장 지배력과 매출과 이익 규모 등을 고려할 때 IPO에 실패할 경우 프랜차이즈의 IPO는 어렵다는 인식이 더욱 확산될 수 있다.

투자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카페베네, 본죽 등 여러 프랜차이즈 회사가 IPO를 준비했지만 실제 성공한 사례는 없다"며 "본사와 가맹점 간 계약 관계가 얽힌 규제 산업이라는 특수성과 내부통제 문제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MP그룹 회장의 갑질 논란과 상장폐지 가능성 등 영향으로 프랜차이즈의 상장이 적합하냐는 논란이 더욱 커진 상황"이라며 "교촌에프앤비의 IPO 성공 여부는 성장 여력이나 실적 안정성, 밸류에이션 등에 대한 시장 평가에 영향을 받겠지만, 좀더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로얄카지노 김도윤 기자 justice@

▶줄리아 투자노트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머니투데이 구독하기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