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심바슬롯카지노

롯데,앤더슨 프랑코와 50만 달러 계약…스트레일리는 ML 우선 고려 [오피셜]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11-20 10:34
조회
10
202011200901772731_5fb70c0427d0c.jpg

 

[OSEN=조형래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새 외국인 선수를 영입했다. 에이스 역할을 했던 댄 스트레일리는 메이저리그 진출을 우선 고려 중이다.

롯데는 20일 "2021시즌부터 함께할 새로운 외국인 투수로 우완 투수 앤더슨 프랑코(Enderson Franco)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프랑코와 계약 내용은 총액 50만 달러(사이닝 보너스 5만 5천달러, 연봉 24만 5천 달러, 옵션 20만 달러).

신장 185㎝, 체중 109㎏의 체격을 갖춘 프랑코는 1992년생 베네수엘라 출신의 우완 투수다. 구단은 프랑코가 평균 시속 150km 이상의 직구를 구사하고 준수한 컨트롤을 갖췄다는 점과 주무기인 체인지업의 강점(직구와의 구속 차와 변화 각도)에 주목했다.

또한 마이너리그에서 꾸준하게 선발로 나섰던 경험과 부상 이력이 없는 점도 긍정적인 요소로 평가했다.

프랑코는 마이너리그 통산 183경기(선발 163경기)에서 45승 59패 평균자책점 4.57을 기록했다. 2019년에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5경기에서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했다.

이번 계약에 앞서 외국인 타자 딕슨 마차도와 재계약에 합의했던 롯데는 남은 외국인 선수 구성은 물론 2021시즌 팀 전력 강화를 위한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2020시즌을 함께했던 스트레일리는 메이저리그 진출을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어, 구단은 선수의 뜻을 존중해 최선의 계약 조건을 제시한 뒤 대기 중이다. 카지노게임사이트/jhrae@osen.co.kr

 
전체 0

    플래티넘카지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