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군 제대후 하던 계란빵 장사…건달들에게 수익 50% 상납"[물어보살]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1-02-02 12:56
조회
11

4602597_high.jpg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개그맨 이수근이 과거 달걀빵 장사를 하며 건달들에게 시달렸다고 털어놨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요즘 세대들이 만들어 먹는 겨울 간식에 대해 소개했다.

수도권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고 눈발이 날리기 시작한 이날 방송서 서장훈은 '추우니까 배까지 고프다'는 이수근에게 붕어빵을 건넸다.

하지만 이수근은 "요즘 애들은 이렇게 안 먹는다. 붕어빵위에 버터를 한조각 올려서 먹으면 훌륭한 '앙버터 붕어빵'이 된다"며 새로운 스타일의 군것질거리를 알려줬다.

이어 서장훈은 2번째 간식거리인 군고구마에 김치를 올려 먹자고 하자 이수근은 "순간 우리 할머니인 줄 알았다. 요즘 애들이 누가 그렇게 먹냐"며 젓가락에 총각김치, 군고구마 안에 꽂아서 '고구마 깍도그'를 만들어 먹어 눈길을 끌었다.

 

4602598_high.jpg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그렇게 '인싸 간식'을 만들어 먹던 둘은 추억토크를 이어나갔다.

이수근은 "내가 예전에 군대를 제대하고 나서 계란빵 장사를 했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OO은행 앞에서 하다가 매일 건달들이 찾아와서 자리를 빼라고 그랬다"며 "너희들 보고 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앞서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제대 이후 처음 해봤던 장사가 계란빵 장사다"며 "당시 동네 건달형이 계란빵 기계를 사주면서 수익의 50%를 떼어갔다. 그래서 많이 벌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함께한 패널이 "그런 힘든 경험이 있으셨기 때문에 잘돼서 이 자리에 계신 거다"라며 그를 다독였지만, 이수근은 "그런 경험 없이 잘됐으면 했는데…"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이수근은 1996년 '동대문 남대문'이라는 듀엣을 결성해 MBC '강변가요제'에 출전했다. 이후 레크리에이션 강사 등으로 활동하다가 2000년 '개그콘서트'를 거쳐 KBS 공채 18기 개그맨이 됐다.

맥스카지노 khj80@news1.kr

 

맥스카지노

우리카지노

코인카지노

메리트카지노

모바일카지노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