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주도하는 'K배터리 어벤져스' 기대감 커진다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6-19 13:42
조회
45

0004701931_001_20200619133008360.jpg?type=w430원본보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박소연 기자] 삼성·현대자동차·LG·SK 등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제2의 반도체'로 통하는 배터리 사업에 일제히 꽂혔다. 분위기를 주도하는 인물은 최대 수요처인 현대차그룹의 정의선 총괄 수석부회장이다. 삼성SDI와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 배터리 3사는 공급 경쟁 구도를 형성하면서 현대차그룹에 꾸준히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오는 22일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만난다. 두 총수의 회동 장소는 충북 청주시에 있는 LG화학 오창공장이다. 이곳은 글로벌 배터리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 LG화학의 배터리 핵심 생산 기지다. 한 달 전 화제를 모은 정 수석부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만난 곳 역시 삼성SDI 배터리 사업장이었다. 현재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진 정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만남도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공장 가운데 한 곳일 가능성이 높다. 배터리 3사의 '현대차 모시기' 경쟁에 총수들이 직접 발벗고 나선 셈이다.

비즈니스를 목적으로 한 그룹 총수 간 회동은 향후 양사 협업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이목이 쏠릴 수밖에 없다. 특히 LG화학은 이미 현대차 전기차에 배터리를 납품하고 있는 데다 양사 간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건을 추진 중이어서 두 총수의 만남을 계기로 모빌리티 협력 관계가 한층 깊어질지 주목하는 분위기다. LG화학은 최근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배터리 2차 공급 물량을 따내면서 양사 간 배터리 연대를 강화해가고 있다. 현대차와 LG화학은 배터리 생산 공장을 함께 짓기 위해 국내를 포함한 아시아권에서 후보 부지를 물색 중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사업 추진이 다소 늦어지고 있다.

글로벌 완성차 업계는 전기차 배터리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 다수의 배터리 회사와 동맹을 강화하는 추세다. 배터리 사업은 기술집약적으로, 긴밀한 협력 없이는 경쟁력 있는 제품을 생산하기 어려운 데다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핵심 부품인 배터리 품귀 현상이 극심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같은 맥락에서 정 수석부회장은 조만간 최 회장과도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SK이노베이션 역시 기아차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하면서 현대차그룹이 발주하는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수주전에 공격적으로 뛰어들었다. 기아차와는 폐배터리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배터리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에 더해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는 것이 전기차 사업을 영위하는 필수 요소라서 현대차그룹 입장에서도 국내 배터리 3사와의 원활한 파트너십이 절실하다. 이미 일부 완성차 업체는 배터리 부족을 호소할 정도로 배터리 공급량이 달린다. 이르면 내년, 늦어도 내후년에는 배터리 물량 부족에 따른 '배터리 대란'이 발생할 것이란 전망이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향후 5년 내 배터리가 반도체에 버금 가는 시장을 형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에서 주요 그룹 총수들이 직접 움직이고 있다"면서 "국내 완성차 기업인 현대차가 주도적으로 나서 4대 그룹이 미래 먹거리를 발굴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시그널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룰렛사이트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 2020년 하반기, 재물운·연애운·건강운 체크!
▶ 네이버에서 아시아경제 뉴스를 받아보세요 ▶ 놀 준비 되었다면 드루와! 드링킷!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