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예비군 훈련, 코로나로 하루 4시간만 받는다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7-29 13:54
조회
7
동원과 지역예비군 구분 없이 전부 4시간만 훈련
사격 등 "꼭 필요한 과제"만…희망자 한해 원격교육도 실시
광주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9월에도 이어질 경우 훈련 안 해

[CBS노컷뉴스 김형준 기자]


0003389174_001_20200729114908755.jpg?type=w430원본보기


예비군 훈련.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코로나19 확산으로 상반기에 진행하지 않았던 예비군 훈련이 9월부터 다시 실시된다. 다만 훈련 시간은 하루 4시간으로 대폭 줄어들었다.

국방부는 오는 9월 1일부터 올해 예비군 훈련을 동원과 지역예비군 관계없이 개인별로 오전과 오후 가운데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원래 병 전역자의 경우 1~4년차에 해당되는 동원예비군은 군부대에 2박 3일 동안 입소하는 동원훈련 또는 4일 동안 예비군 훈련장으로 출퇴근하면서 훈련을 받는 동미참 훈련을 받았다.

5~6년차에 해당되는 지역예비군은 하루 동안 예비군 훈련장에서 훈련을 받고, 상반기와 하반기에 하루씩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에서 작계훈련을 받았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동원예비군과 지역예비군 등의 구분 없이 전부 반나절만 받게 된다. 훈련 시간을 계산해 보면 오전의 경우 9시에서 오후 1시까지, 오후의 경우 2시에서 6시까지 각각 4시간이 된다. 작계훈련은 실시하지 않는다.

따라서 올해는 모든 예비군이 지역 예비군 훈련장에서 사격과 전투기술과제 등 꼭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과제만 직접 훈련을 받고, 화생방이나 응급처치 등은 11월부터 12월 말까지 시험 적용되는 원격교육 시스템을 통해 교육받게 된다.

0003389174_002_20200729114908788.jpg?type=w430원본보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해당되는 예비군은 200만명 정도로, 훈련받을 날짜를 골라 8월 중에 신청하면 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예비군이 참여해서 행동으로 숙달해야 하는 필수 과제를 선정했다"며 "사격과 함께 도시 지역의 경우 시가지 전투, 농어촌 지역의 경우 목진지 구축 등 시행 부대별로 과목을 선정해서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원격교육의 경우 희망자에 한해 실시되며 필수는 아니다. 다만 이 교육을 받을 경우 이듬해 훈련에서 시간이 차감된다.

다만 광주 지역의 경우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발령돼 있기 때문에, 9월에도 이러한 상황이 이어질 경우 훈련을 실시하지 않는다.

국방부 관계자는 "만에 하나 다른 지역에도 거리두기 2단계가 발령될 경우 해당 지역은 훈련을 하지 못한다"며 "2단계 발령 시점을 기준으로 이미 훈련장에서 훈련을 받고 있는 경우에는 이수한 것으로 처리가 되고, 아직 훈련을 받지 못한 인원은 훈련이 연기된다"고 설명했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 클릭 한 번이면 노컷뉴스 구독!

▶ 보다 나은 세상, 노컷브이와 함께

카지노게임사이트 redpoint@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