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내일까지 많은 비, 충청은 150㎜ 이상… 제주도는 폭염특보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7-29 13:56
조회
15

611216110014854128_1_20200729111503764.jpg?type=w430원본보기


장마가 이어지고 있는 지난 28일 전북 전주시 백제교 인근에서 운전자들이 쏟아져 내린 폭우로 빗물에 잠긴 차도를 지나고 있다. 뉴시스

30일까지 서울과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강한 비가 내리겠다. 중부지방은 다음주까지 비가 계속되겠다.

기상청은 30일 오후 6시까지 서울·경기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서울·인천·경기남부는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100㎜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강원영서남부, 충청도에도 시간당 40~6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정체전선 비구름대가 중부지방에 위치하면서 이번 비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30일까지 충청도에는 150㎜ 이상 많은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30일까지 경기남부, 충청도의 예상강수량은 50~100㎜, 서울·경기북부, 강원중남부, 전북북부, 경북북부는 30~80㎜로 예보됐다. 강원북부, 남부지방(전북북부와 경북북부 제외), 제주도산지 등에는 5~50㎜의 비가 오겠다.

중부지방에 내리는 비는 31일 오전 3시부터 오후 6시까지 다시 비가 오다가 그치겠다. 충북과 경상내륙에는 31일 오후부터 밤 사이 한때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8월 초인 다음주까지 중부지방은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아 비가 계속될 전망이다. 다음달 1~2일은 중부지방, 3일은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에 비가 오겠다.

전날 장마 영향에서 벗어난 제주도에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예고됐다.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는 최근 많은 비로 인해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오르겠고,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오르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룰렛사이트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 네이버에서 국민일보를 구독하세요(클릭)
▶ 국민일보 홈페이지 바로가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