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90년대 '꼰대 운동권' 이미지 너무 강해"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9-01 10:21
조회
65
'국민' 표현 지나치게 얽매여 무리수뒀단 평가 / 당명, 정강정책 모두 원안 추인으로 갈 것이란 전망 우세


20200831523826_20200901070307932.jpg?type=w430원본보기

미래통합당이 31일 '국민의힘'을 새 당명으로 잠정 결정해 발표했다가 각종 시비에 휘말렸다.

공모에서 가장 많이 제안된 키워드인 '국민'을 토대로 새 당명을 만들었다는 게 통합당의 공식 설명이다. 통합당 계열 정당 중 당명에 '당'(黨)을 과감하게 없애는 첫 시도이기도 하다.

하지만 '국민'이라는 표현에 지나치게 얽매여 무리수를 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당장 새 간판을 마주한 소속 의원들의 평가는 탐탁지 않았다.

비대위가 이날 새 당명 관련 의견수렴을 위해 소집한 온라인 의원총회에서는 '좌파단체가 사용 중인 이름'이라는 지적이 먼저 튀어나왔다.

한 3선 의원은 "진영을 초월해 국민을 중시한다는 취지는 좋으나, 좌파시민단체가 썼던 이름을 당명으로 하는 것은 부적절한 것 같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밝혔다. '좌파단체'는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003년 설립한 정치단체 '국민의힘'을 일컫는다.

띄어쓰기가 추가된 '국민의 힘'도 있었다. 2012년 19대 총선을 앞두고 김호일 전 의원이 창당했다가 한 달 만에 해산한 정당이다.

'불편한' 해외 사례도 거론된다. 브라질 중도좌파 성향의 선거연합(Coligacao Com a Forca do Povo·2010∼2016년)으로, 우리 말로 하면 '국민의 힘과 함께'다. 이 정당 대표였던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은 이후 탄핵당했다.





우연의 일치로 본다고 해도 당명 개정을 서두르는 과정에서 사전 조사가 미흡했거나 '정치적 감수성'이 부족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의당과 비슷하다는 점에서도 마뜩잖은 시선이 쏟아졌다.

한 참석자는 "하필이면 국민의당과 헷갈리는 이름이냐. 김수민 홍보본부장이 해서 그런 것이냐는 지적이 많았다"고 전했다. 당명 교체 작업을 주도한 김 본부장은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비례대표로 정계에 입문했다.

내년 서울시장 보선을 앞두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영입설이 제기되는 와중에 유사한 당명이 채택된 것에 대한 문제 제기로 보인다.

여권에서는 조롱 섞인 비난이 쏟아졌다. 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SNS에서 "'국민의힘'은 명백한 이름 훔치기"라며 "17년 전 결성한 우리 시민단체 '국민의힘'이 통합당의 새 당명으로 거론되는 것에 유감이고 불쾌하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범계 의원도 "빼끼기(베끼기) 대왕? 부결될 듯"이라며 도용 의혹을 제기했고, 최민희 전 의원은 "국민의힘은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가 분화하면서 명계남 선생과 정청래 의원이 만들었던 단체"라고 보탰다.

통합당은 이 같은 당 안팎의 잡음을 고려해 오는 1일 상임전국위 개최에 앞서 오전 8시 30분 의원총회를 재소집하기로 했다.

당내 또다른 쟁점인 정강정책 개정도 함께 논의될 전망이다. 이날 의총에서도 3선인 박대출 장제원 의원 등을 중심으로 1호 정책으로 담긴 기본소득과 '4선연임 금지' 조항에 대한 문제 제기가 반복됐다.

상임전국위 등 의결 절차 연기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일부 나왔다.

그러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주도하는 당 개혁 방향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게 전반적인 당내 정서라서 당명과 정강정책 모두 원안 추인으로 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편이다.

새 당명에 공개적으로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던 한 중진은 "반대를 하지만 뒤집힐 정도는 아닌 것 같다"고 했고, 한 재선 의원은 "탐탁지 않다는 사람들은 전체 3분의 1 정도인데 반대표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익명을 요구한 한 유명 정치 브랜드 전문가는 "당명에는 '더불어민주당'과 과거 한나라당처럼 그 당의 전통과 정체성, 시대정신, 추구 가치 가운데 적어도 한두 개가 담겨야 하는데 '국민의힘'은 90년대 '꼰대 운동권' 이미지가 너무 강하다"며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는 말이 있듯 빨리 털고 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바카라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 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전체 0